질병관리청(청장 백경란)은 원숭이두창 첫 양성 환자로부터 바이러스를 분리*·배양하는 데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한국 분리주 이름: MPXV-ROK-P1-2022

 

질병관리청은 환자 검체(피부병변액)를 베로세포*에 접종하여 배양한 결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증식을 확인하였으며 바이러스 유전체 염기서열을 분석하여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분리를 입증하였다.

    * 베로세포: 아프리카 녹색 원숭이 신장 상피세포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분리 성공·유전정보 공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한국분리주   전자현미경   사진

질병관리청이 공개한 바이러스 유전정보에 따르면, 분리된 바이러스는 현재 유럽과 미주에서 유행하고 있는 서아프리카형(B.1.1 클레이드) 바이러스 염기서열과 높은 상동성(99.87~99.99%)을 확인하였다. 

 

  -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국내분리주의 염기서열 정보는 국제 유전체 정보 데이터베이스인 진뱅크(GenBank)*에 등록**되어 국내외 연구자들이 연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진뱅크: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생물기술정보센터(National Center for Biotechnology Information, NCBI)에서 운영하는 국제 유전체 정보 데이터베이스

     ** 진뱅크 등록 번호: OP204857

 

질병관리청 백경란 청장은 “분리된 바이러스는 진단제, 치료제, 백신 개발을 위한 필수 자원으로 연구개발에 활용되도록, 유관부처와 적합한 자격을 갖춘 기관에 분양하겠다”고 밝혔다.

 

    *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배양 및 취급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대응 실험실 생물안전 가이드(질병관리청 2022.6.16.)’ 사항을 반드시 준수

 

 

출처 - 질병관리청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